음식 이야기2009. 5. 22. 08:00

고맙습니다!


얼마 전에 soy 님에게 '과자 좀 사주세요!'라고 농담처럼 부탁을 했는데 정말 잊지 않고 보내주신 것을 사진으로 찍어두었던 것입니다. 안젤라도 보내 줬는데 깜박 잊고는 사진을 찍어두지 못했어요.


우체국 택배.


제가 택배 보낼 일이 있을 때 내용물의 파손을 막으려고 사용하는 우체국 택배를 이용해 주셔서 놀랐습니다. 다른 택배보다 조금 더 비싸다는 생각이 들기는 해도 내용물의 분실이나 파손이 적다는 것이 중요하지요.

롯데샌드.


제가 즐겨 먹는 과자 중에 '롯데샌드'라는 과자가 있는데 카카오 맛의 깜뜨라고 있더군요. 먹어보니까 맛이 '카메오'라는 과자와 거의 똑같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카카오 맛에 바닐라 크림까지 두 과자가 똑같기 때문인가 봐요.

침대에서만 생활을 하다 보니까 과자 부스러기가 떨어지는 것이 꺼려지기 때문에 한 입에 쏙 들어가는 깔끔한 과자가 먹기도 편하고 좋더군요. '초코칩 쿠키'도 좋아하는데 이 과자는 부스러기가 잘 떨어져서 '촉촉한 초코칩'이 정말 먹기도 좋고 맛도 좋았어요.

'음식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콤한 부탁  (14) 2009.08.08
택배로 배달 온 '고마움'  (8) 2009.05.22
병원 밥에 나타난 우주괴물  (6) 2009.05.21
떠먹는 사랑  (4) 2009.05.14
사진 이야기 3  (6) 2009.04.28
사진 이야기  (10) 2009.04.08

'기억 공작소'를 구독해보세요~ RSS란?
Posted by raincast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 o y

    쑥쓰럽네요..사진으로 남기실줄은 몰랐어요..

    2009.05.22 10:45 [ ADDR : EDIT/ DEL : REPLY ]
    • 일기처럼 편하게 적는 글이다보니까 부담스럽거나 불쾌하지는 않으시죠? ^^;
      고맙다는 표현도 해야 하니까 말이죠.

      2009.05.22 13:16 신고 [ ADDR : EDIT/ DEL ]
  2. 헐 soy 님 대단하네요 ㅋ 근데 바로 위에 계시네요 ㅋ

    2009.05.22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왕~
    오빠는 과자 많이 먹는구나. 좋겠다. ㅋㅋㅋ
    나두 우체국 택배 이용하는데,
    우체국 택배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천원 할인해줘~

    2009.05.23 09:56 [ ADDR : EDIT/ DEL : REPLY ]
    • 하지만 벌써 뱃속으로 사라졌다는거~ 하하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할인이 되는구나 몰랐네.

      2009.05.23 10: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와- 이런 고운분들이 계셔서
    블로그가 더 빛이 나는것 같아요:D

    레인님도 좋으셨겠어요+_+

    2009.05.23 1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